All images & text published by Haejung Jung, 2024. Personal use open license. Press reproduction by permission only. Please include caption on all usage.



Hitchhiker-Prologue 히치하이커-프롤로그, 2023~2024

『히치하이커-프롤로그』(2023~2024)는 얽힘과 공생관계가 흥미롭게 벌어지고 있는 ‘바다’와 바다생물인 ‘따개비’를 그린다. 따개비는 인간의 고정관념을 완전히 깨부수는 존재인데, 유생일 때 동물이며 바다를 유영하다가 성체가 되며 해양쓰레기, 선박, 고래 등 그 대상이 무엇이든지 가리지 않고 달라붙어 평생을 숙주를 따라 이동하며 산다. 이 작업은 따개비의 생물학적 특성을 통해 우리가 사는 바다와 지구를 전혀 다른 관점에서 보여준다.
해양쓰레기는 해류를 따라 이동하면서 해양생물의 서식지 역할을 하고 있는데 따개비, 조개, 게, 새우, 작은 물고기 등 거의 300종에 달하는 종이 쓰나미 잔해에 붙어 일본에서 미국까지 6년 이상 생존하며 건너감으로써 외래종과 토착종이 섞이는 자생적 생태계를 만들어 내는 것이다. 고래의 경우 따개비 화석을 통해 약 30만년 전의 고래의 이동경로를 추적할 수 있으며 고래처럼 큰 생명체가 기후 변화와 같은 주된 사건에 어떻게 적응하는지를 볼 수 있는 사례이다.
영상은 고착생물 따개비의 생물학적 리서치와 다양한 경로의 파운드 푸티지, 작가가 잠수하며 기록한 물속 영상, 3D모션그래픽, 사운드 등 다양한 시청각 장치를 활용하며 해류를 타고 이동하는 이들의 사변적 지도 그리기를 시도한다.

편집, 제작: 정혜정
사운드 믹싱&마스터링: 김근수
번역: Mark Allen Brazeal

『Hitchhiker - Prologue』 (2023-2024) depicts the ‘sea’ and the sea creature ‘barnacle’, where entanglement and symbiotic relationships are taking place in an interesting way. Barnacles are beings that completely shatter human stereotypes. When they are larvae, they are animals. They swim in the sea and become adults. They cling to whatever object they are, such as marine debris, ships, or whales, and spend their entire lives following their host. . This work shows the ocean and Earth we live on from a completely different perspective through the biological characteristics of barnacles.
Marine debris moves along ocean currents and serves as a habitat for marine life. Nearly 300 species, including barnacles, clams, crabs, shrimp, and small fish, attached to tsunami debris and survived for more than six years from Japan to the United States, becoming invasive species. The goal is to create a self-sustaining ecosystem where native species and native species mix. In the case of whales, barnacle fossils allow us to trace the migration routes of whales from about 300,000 years ago, and are an example of how large creatures like whales adapt to major events such as climate change.
The video attempts to draw a speculative map of those moving on ocean currents by utilizing various audio-visual devices, such as biological research on sessile barnacles, found footage from various routes, underwater video recorded by the artist while diving, 3D motion graphics, and sound.

Editing, Production: Hae-jung Jung
Sound Mixing & Mastering: Geun-su Kim
Translation: Mark Allen Brazeal



히치하이커-프롤로그, 2023~2024, 단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5분 3초
Hitchhiker-Prologue, 2023~2024, Single-channel video, color, sound, 5min 3ec 에서 추출

                                                                                            

전시장 사진:CJYART STUDIO(조준용)
제공:아마도예술공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