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yright by jhj 2019


The life of Go-yang Residency 고양 레지던시 생활 2018.3~2019.2

처음 작업실에 입주하였을 때, 작업실의 창문 바깥으로는 앙상한 겨울 나무들이 눈에 가득 들어왔는데, 계절이 바뀌며 초록 잎이 돋아나며 그 나무들 한가운데 죽은 나무가 숨어있던 것을 알아차렸다. 
봄에는 미세먼지로 늘상 뿌연 길을 거쳐 작업실에 오갔고, 여름에는 관측이래 역대급 더위와 뜨거운 열기로 끓고 있는 아스팔트위를 걸었다. 
그래서 청소기와 붓으로 공기 중 떠다니는 혹은 창가에 내려앉은 먼지를 채집하였고, 태양열과 돋보기를 이용하여 드로잉을 하였다. 가을에는 잎으로 둘러싸인 나무들 속에서 더이상은 위장이 불가능한 죽은 나무가 보이는 창문밖 풍경을 옮겨 그렸다. 다시 추워지는 계절에는 창문 바깥의 햇빛을 실내로 끌어들이는 장치를 상상해보았다. 
1년이라는 레지던시 생활동안 작업실 안팎에서 벌어지고 있는 존재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인식하였고, 안과 밖의 경계에서 비물질적 요소들을 작업실 내부로 끌어들여오는 '행위'로 연결지었다. 그것은 나의 일상과 예술을 연결하는 단초이며, 그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들, 그리고 그에 대한 다양한 기록들이 파생된다. 

Helianthus 헬리안투스
Helianthus Installation View, wood, fresnel lens / 헬리안투스 설치뷰, 나무, 프레넬렌즈, 4840x1930(h)mm, 20 18

                                     

Helianthus Modeling 헬리안투스 모델링


The way disguised as winter 겨울위장법